국토교통부는 낙동강 유역에 확산하고 있는 녹조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댐·보의 물을 동시에 방류했다고 5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낙동강 남강댐에서 1천만t, 구미·칠곡·합천·달성·강정보 등 낙동강 유역의 5개 보에서 900만t 등 총 1천900만t의 물을 방류했다고 설명했다.

 

  

 

또 농업저수지에서 6일까지 200만t의 물을 추가로 방류하는 등 이번 낙동강 유역의 녹조 해결을 위해 총 2천100만t의 물을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국토부는 앞서 낙동강 녹조 해결을 위해 올해 두번에 거쳐 보의 물을 방류했으나 댐과 보 등의 수문을 동시에 열어 대규모 방류를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낙동강은 최근 가뭄과 무더위 등이 기승을 부리면서 녹조·남조류 현상이 심화돼 지난달 30일에는 창녕함안보 인근에 올들어 첫 조류경보가 발령됐다.

또 강정고령보에서 하류 쪽으로 20㎞가량 떨어진 달성보에서는 남조류 세포수가 1만개체 이상 발견돼 수질예보제 중 가장 낮은 단계인 '관심 단계'가 발령되기도 했다.

환경부는 1주일마다 한 번씩 물을 채수해 남조류를 측정하는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번 방류로 낙동강 유역의 녹조가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함안보 상류에 내린 비(50mm)로 흙탕물이 발생해 조류대책으로 사용하는 황토 살포와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무더위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돼 낙동강 등 국가하천의 녹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녹조 확산 추이와 댐 저수량 등을 감안해 추가 방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