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당시 녹조 문제가 부각되는 것을 두려워해 공무원들을 동원, 녹조를 인위적으로 제거하거나 댐 방류를 무리하게 추진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환경부는 9일 자료를 통해 "MB 정부에서는 공무원들이 동원돼 인력으로 녹조를 치워 시각적으로 숨기거나 상수원으로 이용하지 않는 영산강에서도 댐 방류를 했다"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녹조를 사람의 손으로 걷어내는 것은 한계가 있는데 4대강 사업이 수질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무리를 했다"며 "지방청 공무원들을 동원해 녹조를 인위적으로 걷어낸 사실 등은 환경부 내부에서만 알고 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4대강 사업 때 만든 보(洑)가 여름철 녹조 현상을 악화시켰다는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MB 정부가 4대강 사업의 폐해를 공무원들을 동원해 은폐하려 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가능해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윤성규 장관은 지난 6일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4대강 사업의 보가 최근 낙동강을 중심으로 번진 녹조현상의 원인 중 하나라고 보고한 바 있다.

윤 장관은 환경부 실·국장들이 참석한 간부회의에서도 녹조 문제를 일부러 숨기기 위해 약품 투여 등 인위적 조치를 하기보다는 4대강 사업에 대한 조사·평가에서 문제점과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는 현재 낙동강 중·하류 수계를 중심으로 퍼진 녹조가 작년 최대치의 9분의1 수준으로 현 단계에서는 댐 방류나 보 수문 개방 등 특별한 조치가 필요 없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또 낙동강 수계에 고도정수처리시설 등을 설치해 수돗물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