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사장 조춘구)는 '세계 최대의 매립지를 세계 최고의 환경명소로'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금년을 이를 달성하기 위한 원년으로 정하고 구체적인 경영쇄신 방안 및 주요역점사업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공사는 내부조직을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상 정립 및 일중심의 조직으로 개편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청년실업난 해소를 위해 행정인턴사원 2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 따르면 기존 34개 조직(처실장, 팀장)을 18개 조직(대팀제)으로 과감하게 통·폐합하고, 현 사업 수행인력을 15%까지 감축하는 등의 강도 높은 경영쇄신을 단행한다.

행정인턴 채용분야는 6개분야로 행정(6명), 환경(5명), 기계(3명), 토목(2명), 전기·전자(2명), 조경·원예(2명)등이다. 저소득층 및 수도권매립지 주변영향거주자는 우대한다.

▲'수도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조성 계획.

공사가 밝힌 주요역점사업을 살펴보면, 우선 '수도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을 수도권매립지 가용면적 65%인 455만㎡에 오는 2016년까지 폐기물·바이오·자연력에너지·환경문화단지 등 4개 타운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금년에는 '수도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타당성 조사 및 실시설계와 민·관 협의체 구성 등에 주력해 1단계로 생활폐기물고형연료화 시범시설(200톤/일)은 금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50MW매립가스자원화사업은 작년의 경우, 계획대비 185%의 전력을 초과 생산해 451억원의 수익을 올리는 등 민자사업의 성공사례로 꼽힌다. 아울러 매립가스자원화 CDM사업의 1차분 48만톤의 배출권도 발급받을 예정이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CDM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VER사업추진 및 음식물탈리액에 대한 사업을 발굴, 추진하는 등 새로운 CO2 배출권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사는 환경·에너지 및 매립분야의 녹색기술개발 및 축척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외 환경기술 지원 및 협력도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국책연구사업인 Eco-STAR Project 2단계 사업의 지속적인 추진과 녹색성장의 R&D기능 강화를 위해 환경·에너지 대학원 대학(가칭) 설립도 추진된다.

공사출범 이후 특허 등 20여건의 우수기술을 바탕으로 필리핀 등 해외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한국폐기물협회와 연계한 지자체 기술지원시스템을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인천국제공항 및 경제특구 등 지리적인 여건을 최대한 활용해 정부의 녹색성장 추진전략에 따라 환경부 및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환경관광명소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을 추진하게 된다.

이밖에 수도권 환경·에너지 종합타운 조성사업과 연계, 2012년까지 우선 추진 가능한 녹색바이오단지, 레포츠단지, 자연생태단지 등을 조성하게 된다. 수영장·승마장·골프장 등 2014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경기장의 사업계획이 확정되는 대로 드림파크 경기장을 건설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