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악화를 예방하고 오염된 환경을 복구하기 위해 제품을 만들거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환경 산업이 연평균 9%의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다.

부가가치 창출력이 제조업의 3배에 달하고 일자리 창출 효과도 커 성장동력으로 육성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07년 환경보호지출계정(EPEA) 편제 결과'에 따르면 2007년 환경보호 지출액은 명목 기준 28조 8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8.9% 증가했다.

전년(10.2%)보다는 소폭 둔화했지만 2004-2007년 연평균으로 8.8%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며 같은 기간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연 5.0%를 크게 웃돌았다.

전체 GDP에서 환경보호 지출액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4년 2.87%에서 2007년 3.2%로 높아졌다.

환경보호서비스가 19조 5천억 원으로 3분의 2를 차지했고, 환경관련 자본형성(설비)이 9조 3천억원이었다.

영역별로는 폐수관리가 10조 9천억 원으로 37.7%를 점했고 폐기물관리 6조 8천억 원(23.6%), 대기보호 5조 4천억 원(18.8%), 생태계 조성 2조 8천억 원(9.8%), 토양복원 및 수질개선 1조 2천억 원(4.0%) 순이었다.

환경산업의 부가가치도 다른 산업에 비해 컸다. 1단위 생산에서 창출되는 부가가치를 나타내는 부가가치율은 환경산업이 59.3%로 전체 산업 평균(38.2%)을 크게 앞섰고 제조업(21.9%)의 거의 3배에 달했다.

취업유발효과는 환경보호서비스 산출액 10억 원당 6.9명으로 비제조업(12.9명)보다 작지만 제조업(3.4명)보다는 훨씬 많았다.

한은은 "환경 산업은 자본집약적인 장치산업으로 부가가치율이 높고 고용창출 효과가 크다는 점에서 우리 경제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친환경기술 연구개발 등으로 친환경제품 개발을 촉진하고 청정 생산시설에 투자를 늘려 새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